최종편집 : 2018.09.21 13:13 |
슈퍼레이스와 전라남도의 만남, 보다 짜릿한 모터스포츠 볼 수 있을 듯
2018/03/10 01:2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슈퍼레이스_2.jpg
 

전라남도 영암에서 보다 짜릿한 모터스포츠 축제를 만나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조직위원회인 ㈜슈퍼레이스가 지난 7일 서울시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협약식을 열고 전라남도와 ‘전남GT’(Grand Touring) 성공개최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축제인 전남GT와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만나면서 오는 9월 9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릴 전남GT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게 된 셈이다.

전남GT는 전라남도가 오랜 기간 쌓아온 모터스포츠 이벤트 개최 및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된 모터스포츠 축제다. 경주장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발전계획의 중심으로 아시아 최고 수준의 국제대회로 육성하고자 지난해 창설한 행사다. 

슈퍼레이스_1.jpg
 

전라남도는 국제공인 1등급인 국내 최고의 서킷에서 포뮬러 원(F1) 대회를 치러내며 모터스포츠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운영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그 동안 쌓은 경험을 자양분 삼아 전남GT를 지역의 대표 축제로 성장시켜나가고 있다. 지난해에도 모터사이클 경주와 오프로드 레이스 등 다양한 모터스포츠 경기를 비롯해 흥미를 끄는 부대행사들을 다수 준비해 호평을 얻었다.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를 주관하고 있는 슈퍼레이스가 전라남도의 초청을 받아 전남GT에 참가하면서 축제의 즐거움을 한껏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슈퍼레이스는 올해 전남GT를 통해 아시아 유일의 스톡카 경주이자 국내 최상위 레벨인 슈퍼 6000 클래스의 6라운드 경기를 진행하기로 했다. 전남GT에서 정규라운드 경기를 치르는 것이 지난해와 크게 달라진 점이고, 슈퍼 6000 이외의 클래스 경기는 열리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시즌이 막바지로 향하며 슈퍼 6000 클래스의 순위다툼이 치열한 시점이기 때문에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예상된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김양수 전라남도 모터스포츠담당관은 “전남GT를 도민과 함께 만드는 지역 대표 축제이자 특색 있는 이벤트로 만들어 나가려는 계획”이라면서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와 힘을 합하면서 더욱 풍성하고 흥미로운 행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호 ㈜슈퍼레이스 대표는 “국내 최고의 서킷을 보유한 전라남도는 모터스포츠 발전에 힘써왔다”면서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스포츠이자 엔터테인먼트로 발전시켜나가려는 슈퍼레이스의 의지와 전라남도의 지향점이 같다고 생각한다. 상호협력하며 함께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김병수 기자 bslsj774@gmail.com ]
김병수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slsj774@naver.com
WithLeisure - 위드레저(https://www.withleisure.co.kr) - copyright ⓒ WithLeisure.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172길 53, 2층(신사동, 인륜빌딩)
     등록번호 : 서울 아02855 , 사업자등록번호 : 211-10-39502 
     대표전화 : 070-4610-0827  | 발행인,편집인 : 이수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진
     Copyright ⓒ 2013 withleisure.co.kr All right reserved.
    WithLeisure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