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4.19 17:13 |
금호타이어, BMW 뉴 X3 신형 모델에 크루젠(CRUGEN) HP91 공급
2018/03/21 14: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금호타이어 BMW X3 HP91_1.jpg
 

BMW 뉴 X3와 금호타이어가 함께 한다. 금호타이어(대표 김종호)가 독일 자동차 명가 BMW 뉴 X3 모델에 OE(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밝힌 것. BMW가 지난 2003년 선보인 X3는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160만 대 이상 판매된 중형 스포츠 액티비티 차량(Sport Activity Vehicle)이다.

금호타이어는 수년간 기술개발을 거쳐 X3 전용 제품의 성능, 기술, 양산 승인을 받은 후 미국에서 첫 생산하는 BMW 뉴 X3 차량에 공급하기 시작했다. 뉴 X3는 금호타이어의 고성능 도심형 SUV용 스포츠 타이어인 크루젠(CRUGEN) HP91 제품을 장착한다.

금호타이어의 ‘크루젠(CRUGEN)’ 시리즈는 도심형 SUV의 등장에 발맞춰 개발한 브랜드다. 특히, 고성능 SUV에 최적화된 스포츠 성능을 구현할 수 있도록 온·오프로드에서의 핸들링, 제동력, 고속 주행 안정성 등과 같은 기능을 충실하게 갖추고 있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SUV 전용 타이어로 각광받고 있다.

그 중 크루젠 HP91은 업그레이드된 소재배합 시스템 및 다기능성 고무가 적용돼 편안한 승차감과 우수한 마모성능을 발휘한다. 트레드(접지면)는 곡선형 홈 적용으로 강성 강화 및 접지면적의 극대화로 조종안정성을 극대화하도록 설계되었으며, 주행 방향의 4개의 넓은 배수홈으로 젖은 노면에서의 배수 성능 및 제동성능을 향상시킴으로써 젖은 노면 주행 안정성을 확보했다. 

또한, 립(Rib) 양 끝단을 입체적으로 잘라낸 C-Cut 적용으로 그루브를 확장함과 동시에 핸들링성능을 강화했고, 3D 딤플(Dimple: 표면에 오목오목 팬 홈) 디자인 적용을 통해 강성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함으로써 내구력을 확보했다.

금호타이어_CRUGEN HP91.jpg
 

BMW 뉴 X3 미국 스파르탄버그 공장에서 2017년 6월부터 생산중으로 북미지역을 포함한 전세계 지역에 판매되고 있으며,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공급된다. 

김현호 금호타이어 상품개발2담당 상무는 "이번 BMW 뉴 X3 OE 공급은 금호타이어의 제품이 메인 규격으로 공급되는 만큼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이다"라며, "금호타이어는 앞으로도 급증하고 있는 SUV 수요에 발맞춰 고객사와 운전자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SUV 전용타이어를 개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MW는 자사의 SUV(다목적스포츠차량)를 독특하게 SAV(Sport Activity Vehicle)라고 부른다. 이는 타 브랜드의 SUV와는 다른 BMW만의 세련되고 스포티한 매력을 담았다는 자신감의 표현이다. X3는 BMW의 대표적인 중형 SAV모델로,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혁신적인 차량제어, 첨단 주행보조 시스템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 김병수 기자 bslsj774@gmail.com ]
김병수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slsj774@naver.com
WithLeisure - 위드레저(https://www.withleisure.co.kr) - copyright ⓒ WithLeisure.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172길 53, 2층(신사동, 인륜빌딩)
     등록번호 : 서울 아02855 , 사업자등록번호 : 211-10-39502 
     대표전화 : 070-4610-0827  | 발행인,편집인 : 이수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진
     Copyright ⓒ 2013 withleisure.co.kr All right reserved.
    WithLeisure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