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15 01:27 |

Warning: fsockopen() [function.fsockopen]: unable to connect to 203.247.66.10:80 (Connection timed out) in /home/hosting_users/bslsj774/www/n_news/n_libs/php/netfu_weather.class.php on line 12
? Connection timed out (110)
n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home/hosting_users/bslsj774/www/n_news/n_libs/php/netfu_weather.class.php on line 37
강우방의 눈, 조형언어를 말하다 사진전 개최
2020/01/15 14: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겨울방학 사진전시회 강우방 조형사진전.jpg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와 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원장 강우방)은 오는 20일까지 서울 인사아트센터(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에서 ‘강우방의 눈, 조형언어를 말하다’ 사진전을 공동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미술사학자 강우방이 40여 년 간 촬영한 7만여 점의 사진을 지난해 11월 국립문화재연구소 기록관에 기증한 것을 계기로 마련되었으며, 국민에게 문화유산 기록보관의 중요성을 알리고 미술사 연구에서 사진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기획되었다.

전시는 2부로 나뉘어 구성된다. 먼저, 1부에서는 강우방이 40여 년 동안 찍은 7만여 점의 사진 작품 중 회화‧조각‧건축‧공예‧자연과 조형 등 모두 다섯 영역으로 나눠 분야별로 500여 점을 선별해 영상으로 보여 준다. 전시작들은 작가가 험난한 자연환경을 뚫고 어렵게 포착한 사찰건축과 탑, 불상 등을 찍은 것들이다. 

‘풍토가 미술양식을 결정한다’는 작가의 확신이 담긴 사진 속에는 작가가 직접 체험하고 이해하려 한 삼국 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의 문화유산들이 고스란히 담겼다. 또한, 작가가 서양미술을 연구하게 된 과정에서 찍은 해외 문화유산 사진들도 공개된다. 

2부에서는 미술사학자로서의 강우방이 이뤄온 독자적인 연구 성과를 조명한다. 전시에서는 고구려 고분벽화를 비롯한 우리나라 작품들과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그려진 ‘천국의 문’에 이르기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는 다양한 작품을 살펴보며 강우방의 조형언어 해석법인 ‘영기화생론(靈氣化生論)을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이외에 작가의 카메라와 실측도면, 기록물 그리고 저서 30여 권도 함께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조형언어를 해독하고자하는 미술사학자의 실증적인 연구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사진과 함께 문화유산의 옛 모습들을 볼 수 있는 흥미로운 자리가 될 것이다.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 김병수 기자 bslsj774@gmail.com ]
김병수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slsj774@naver.com
WithLeisure - 위드레저(https://www.withleisure.co.kr) - copyright ⓒ WithLeisure.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172길 53, 2층(신사동, 인륜빌딩)
     등록번호 : 서울 아02855 , 사업자등록번호 : 211-10-39502 
     대표전화 : 070-4610-0827  | 발행인,편집인 : 이수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진
     Copyright ⓒ 2013 withleisure.co.kr All right reserved.
    WithLeisure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