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1 12:32 |
김종겸, 슈퍼레이스 개막전 포디움 정상 차지
2022/05/01 22: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슈퍼레이스 개막전_2.jpg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슈퍼 6000 클래스 결승에서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김종겸이 포디움 정상에 올랐다.


지난 24일(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에서 열린 시즌 개막전 둘째 날, 결승 레이스 1번 그리드에서 출발한 김종겸은 21랩을 41분08초106의 기록으로 완주해,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내며 폴투원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같은 팀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조항우가 41분11초498을 기록하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한국타이어의 저력을 개막전부터 보여줬다. 3위에는 올 시즌 엑스타 레이싱팀으로 새롭게 팀을 옮긴 2002년생 이찬준이 41분15초433으로 오르며, 이번 시즌에도 활약을 예고했다.

 

슈퍼레이스 개막전_1.jpg

 

금호 GT1 클래스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이자 GT 최강자 정경훈(서한GP)이 시즌 개막전을 폴 투 윈으로 차지하며 환호했다. GT 클래스 4년 연속 시즌 챔피언 기록에 빛나는 정경훈은 베테랑 답게 예선에서부터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며 존재감을 과시했고, 17랩을 38분40초651에 돌파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뒤 이어, 올시즌 GT1 클래스에 첫 출전한 김동은(원레이싱)이 완벽 적응한 모습을 선보이며, 38분43초853으로 2위, 그리고 박규승(브랜뉴 레이싱)이 38분45초316으로 뒤를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캐딜락 CT4 클래스에서는 김문수(드림레이서)가 타임 트라이얼로 열린 결승 레이스에서 베스트 랩타임 2분22초841로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에도 개막전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이어 유재형(드림레이서)이 2분23초534로 2위, 변정호(디에이 모터스)가 2분23초582로 3위를 기록해 함께 포디엄에 올랐다. 


M클래스에서는 한상규(브이에잇)가 1위, 필킴이 2위, 김민현이 3위를 기록했고,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 우승은 박성연(유로모터스포츠)이 차지했다. 뒤이어 김현준이 2위로 통과했고, 헨리가 3위로 남은 포디엄 한 자리에 오르며 1라운드를 장식했다.


한편, 3년 만에 유관중으로 개막전을 치른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23, 24일 양일간 총 3만여 명(28,226명)의 관중이 입장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랜 기간 모터스포츠를 기다린 팬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며,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축제로 팬들에게 다시 즐거움을 전했다.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는 5월 21, 22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진행된다.


[ 이수진 기자 lsjblue74@gmail.com ]
이수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slsj774@naver.com
WithLeisure - 위드레저(www.withleisure.co.kr) - copyright ⓒ WithLeisure.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578 태정빌딩 7층 
     등록번호 : 서울 아02855 , 사업자등록번호 : 211-10-39502 
     대표전화 : 010-2542-9700 | 발행인,편집인 : 이수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진
     Copyright ⓒ 2013 withleisure.co.kr All right reserved.
    WithLeisure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